Contents & Skin ©2006 rainny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방문자 통계
· 전체: 1481636
· 오늘: 41
· 어제: 102
  퇴사를 고민하고 있는 신입사원분들께....01

서두에...

  취업난 속에서 '369'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신입사원들의 퇴사율이 높다고 한다. 실제적으로  내가 몸 담고 있는 회사도 예외는 아니다. '369'의 뜻이 게임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신입사원들이 입사 후 3개월, 6개월, 9개월 차에 퇴사를 한다는 뜻이다.

  입사한지 만 1년이 안되어 퇴사를 한다면 이는 개인이나 회사 양측에 시간적, 경제적 손실을  끼치는 일이므로 신중하게 생각을 하여야 한다. 물론 '이건 아니다'싶은 회사에서는 빨리 다른 곳을 알아보는 것이 현명하겠지만 그 기준이 너무나도 주관적이기에 몇자 적어보고자 한다.

  여기에 끄적이는 글들도 내가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일들이므로 주관적이고 추상적일 수 있겠으나 짧지 않은 회사생활을 하면서 신입사원 OJT 강사를 할 때마다 다루었던 내용들을 적어보고자 한다. (입사전, 지원할 '회사의 선택 기준'에 대해서는 차후의 포스팅에서 다루기로 하겠다)

  신입사원들이 만 1년이 안되어 퇴사를 하는 사유로는 '회사 또는 업무에 Vision이 없어 이직을 결정해서', '전공을 바꾸기 위해 다시 공부를 하려고', '회사 또는 팀 분위기가 맞지 않아서', '직속 상관, 선배, 동료 중에 너무 싫은 사람이 있어서', '가정에 피치못 할 사정이 생겨서' 등이 많지 않을까 한다.

  위의 사유들은 직장생활을 하려는 사람들에게는 어느 곳을 가더라도 부딪히는 문제라는 것을 말하고 싶다. 주위의 선배들에게 물어보라. 직장생활에 100% 만족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지...

1) Vision을 찾아야 한다.

  퇴사를 결심한 사유가 '회사의 Vision이 없어서'라고 한다면 그건 전적으로 당사자의 잘못이라고 말하고 싶다. 이는 자신이 지원한 회사의 Vision도 파악하지 못했다는 즉, '묻지마 지원'을 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것이 아니라면 주관적 판단착오일 수 도 있다.

  그 회사에는 몇년 또는 십년 이상 근무를 한 선배들이 있을 것인데, 그들은 아무런 Vision이 없는 회사를 다니고 있을까??? 직장선배들이 무능력해서 이직을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말기 바란다. 그들도 경쟁을 통해서 입사를 했고, IMF 이후의 구조조정에서도 살아남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고민이 되거든 최소 입사 3년~5년 이상의 직장선배들에게 물어보자. 그들이 알고 있는 회사의 Vision을...

  '업무에 Vision이 없어서'라는 신입사원들이 '업무가 단순하고 힘만 든다'는 구체적 이유를 대고는 한다. 아니, 어느 회사에서 경력직도 아닌 말그대로의 신입사원에게 복잡하고 영향력이 큰(개인적으로 Vision이 있고 보람된) 보직을 준단 말인가? 그리고 단순한 업무도 끈기있게 버티지 못하는 사람에게 어렵고(중요한) 영향력이 큰 보직을 맡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신입사원들의 경우 대부분 최소 1년 이상 근무를 해야 스스로 Positioning할 수 있는 기초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 그 이전에 Vision이 자신에게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어렵게 입사한 회사를 그만둔다는 것은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아주 오래전의 실화이다. 모회사에 단순 계약직으로 일하는 여사원이 있었다고 한다. 신분이 단순 계약직이다보니 중요한 보직과는 거리가 있었다. 대부분의 업무가 서류복사, 문서정리 등의 정말 단순한 업무였다고 한다. 1년여가 지난 후, 이 여사원은 정식 발령이 났으며 신입시원시절부터 중요한 보직이 맡겨졌다고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라면 불평불만의 목소리가 당연히 나왔을 것이고 지금보다 취업난이 수월했던 10여년 전이라면 이직을 했을 것이다. 그러면 왜 이 여사원은 정식 발령과 함께 중요한 보직을 맡게 되었을까???

  서류복사와 문서정리의 업무를 시키자면 어느정도 직급이 있는 사람들이 시켰을 것인데 서류가 복사되는 짧은 시간에 다음 서류의 내용을 보면서 기다렸고, 문서정리를 하자면 그 내용이 무엇인지 알아야 깔끔하게 정리가 되기에 자연스럽게 중요사안들의 내용을 접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 여직원이 직장생활을 하는 와중에 자연스럽게 알게된 정보들의 효과가 나타났을 것이고 별다른 투자비용이 들지 않고 회사 업무를 파악하고 있는 인재를 직장 상관들이 모를 수 없었기에 정식 발령과 다른 신입사원들과 다른 보직이 주어졌던 것은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단순 계약직으로서는 접하기 어려운 사안들을 접할 수 있는 보직은 아마도 서류복사와 문서정리가 유일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조금만 시각을 달리하고 여유를 갖는다면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도 남들이 발견하지 못한 기회의 틈새는 널려 있을 것이다.

  퇴사를 고민하고 있는 신입사원분들께 '회사의 Vision이 보이지 않는가? 직장선배에게 물어보자. 생각하고 있는 회사의 Vision이 무엇인지. 보직에 Vision이 보이지 않는가? 기회의 틈새를 찾아라. 지금의 단순업무는 수련의 한 과정일 뿐이지 평생 보직은 아니지 않는가!!!'

 
   
  

 본 블로그에 게시된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의하여 이용허락 되었습니다.

[ 저작자표시 - 비영리 - 동일조건변경허락 ]
2008/04/21 16:16 | 트랙백 | 댓글
http://castod.com/blog/trackback/61
 
2) 기회비용을 따져봐라. '유학을 가려고', '전공을 바꾸려고' 등의 사유로 퇴사를 하려는 사람은 신입사원 만이 아니다. 그러나 내가 쓰고자 하는 것이 신입사원들의 퇴사에 대한 것이기에 초.. ...
- 2011/11/25 12:09